미디어

12월
09

[한국일보] 옛 중정 고문실 앞에 선 정근식 “2기 과거사위, 진상규명서 치유까지 나아갈 것”

[정근식 교수(동북아시아센터장)]

“이곳은 과거 중앙정보부 별관이었던 곳입니다. 이 건물을 비롯해 남산 일대에 중정, 안기부(국가안전기획부) 건물만 27곳이 있었을 정도로, 살 떨리는 중정의 위세가 대단했지요.”
4일 서울 중구 예장동 남산1호터널 위 서울시청 제1별관. 구불구불한 산길을 돌아야만 도착할 수 있는 이 곳은 과거 중정 5별관으로 불린 건물이다. 이 곳에서 한국일보와 만난 정근식(63)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서울대 사회학과 교수)은 유난히 감회에 젖은 듯 했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12월
02

[내일신문] 임현진 칼럼 – ‘국가의 소환’ 만능해결사인가

[창립소장 임현진 교수(시민사회 프로그램 디렉터)]

코로나 팬데믹이 지구촌을 뒤흔든 지 거의 1년이 되어간다. 먹고 살기도 팍팍하고 따로 지내기도 힘들다. 우리의 규범 제도 의식 생활 등 모든 것이 뉴노멀이다. 바이러스의 급증은 환경파괴에 따른 기후변화와 무관치 않다. 이번 기회에 지구도 살리고 인류도 살리기 위해 새로운 문명의 길을 찾으면 좋을 것이다. 인간과 자연이 상생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발전으로 방향을 틀어야 하는데 국제사회에서 진지한 고민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11월
28

[한겨레] 교수 아니면 낭인…연구자 권리 보장, 살 집이 시작이다

[국제교류부장 박배균 교수(아시아도시사회센터장) 인터뷰]

처음부터 ‘집’은 아니었다.
“교수 아니면 낭인이라는 현실을 어떻게든 바꿔보고 싶었다.”
박배균 서울대 교수(지리교육학)는 “대학 사회는 이미 붕괴됐고, 일부를 제외하면 기초학문 연구만으로 먹고살 수 없게 된 지 오래”라며 “대학 내 교수, 강사, 대학원생 등 각자가 쪼개져서는 지식생태계를 복원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이들을 ‘연구자’라는 울타리 안에 모이도록 해 함께 길을 모색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렇게 2019년 1월 탄생한 조직이 연구자 단체 ‘연구자의 집’(이사장 최갑수 서울대 명예교수)이다. 서로의 문턱을 낮춰 모이니 연구자를 위한 고민은 진화했다. 박 교수는 “마침 연구자들 사이에서도 주거(주택) 문제가 심각했고, 우리 단체가 ‘연구자의 집’이니 문제의식을 ‘집’에 집중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연구자들끼리 공간을 공유하면 (전공이) 다르더라도 같이 뭔가를 함께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일종의 ‘공간 전략’인 셈”이라고 덧붙였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중앙일보] 국민의 기업 – 우유 급식, 농식품 바우처 등 현물 제공 취약계층 먹거리 기본권 강화에 기여

[윤지현 교수(미래지구 프로그램 공동연구원)]

“초등학생들의 과일과 채소 섭취 증진을 위한 전략을 기술하시오.” 2001년 미국 텍사스 주 교육부 아동영양과의 영양사 채용 시험 문제였다. 운 좋게 시험은 통과했지만, 머릿속 생각만으로 쓴 답안과 현장에서의 실행은 천지 차이였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11월
13

[서울경제] 文대통령,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장에 정근식 교수 내정

[정근식 교수(동북아시아센터장)]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위원회 위원장으로 정근식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를 내정했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위원회는 오는 12월 10일부터 2기로 새롭게 출범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장관급인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위원회 위원장에 정 교수를 발탁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위원장의 임기는 2년이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11월
04

[내일신문] 임현진 칼럼 – 시민운동, 초심으로 돌아가야

[창립소장 임현진 교수(시민사회 프로그램 디렉터)]

요즘 시민단체들은 안팎으로 어려움에 처했다. 시민들은 SNS를 통해 독자적으로 움직이고, 활동가들은 불안한 노동에 시달린다. 본래의 역할인 권리주창 정책감시 대안제시에서의 입지도 줄어들었다. 특히 개혁성 전문성 도덕성 공정성 투명성을 덕목으로 하는 시민단체에서 일부가 회계부실과 정치관여로 과거의 신뢰도와 영향력을 까먹고 있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11월
02

[문화일보] 법·제도 아닌 文·秋만 보이는 정치… 法治 사라지고 人治의 부활

[권혁주 교수(국제개발협력연구센터 디렉터), 국정운영 관련 2인 좌담]

임기 1년 6개월가량 남은 문재인 정부에서 법과 제도가 무시되는 반민주적이고 퇴행적인 국정 행태가 벌어지고 있다. 지난 4월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의석 3분의 2가량을 차지하는 압승으로 지방선거, 대통령 선거, 2차례 총선 등 전국단위 선거를 4차례 연속 승리해 행정과 입법, 사법 등 중앙권력과 지방권력까지 차지한 문재인 정부의 독선적 국정 운영 행태가 민주주의를 위협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10월
30

IIAS 〈The Newsletter〉 Vol. 87 – News from Northeast Asia

서울대 아시아연구소는 네덜란드의 저명한 아시아 연구기관인 IIAS(International Institute of Asian Studies)에서 연 3회 발간하는 지의 동북아시아 관련 뉴스를 맡아 기획, 작성하고 있습니다. 한국을 포함하여 중국, 일본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현안을 중심으로 동북아시아 발전방향에 대한 다양한 내용을 각 분야 전문가에게 의뢰하고 있습니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아시아연구소 페이스북

페이스북에서 연구소의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각종 신청 및 자료실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관련 신청서 및 자료실

아시아연구소 오시는 길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를 찾아오는 방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