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5월
04

[내일신문] 임현진 칼럼 – 한류에서 희망을 찾다

[창립소장 임현진 교수(시민사회 프로그램 디렉터)]

요즈음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고 있어 매사가 답답하던 차에 반가운 소식을 접했다. 영화 ‘미나리’에서 할머니역을 맡았던 윤여정 배우가 세계 최고의 아카데미 영화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것이다. 작년 봉준호의 ‘기생충’이 작품상과 감독상을 받은 데 이은 쾌거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4월
26

[경향신문] “부동산 투기는 아내가 한 일” 뒤에는 ‘젠더 불평등’이 있다

[아시아도시사회센터 콜로키움 개최]

서울대 아시아도시사회센터가 개최한 ‘투기는 어떻게 여성의 일이 되었나’ 토론회에서 ‘한국 도시 중산층 여성 주택실천에서의 젠더불평등’ 논문을 발표했다. 그는 자가를 소유했거나 소유하고 있는 40~70대 수도권 중산층 여성 7명의 주거생애사를 연구했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4월
08

[연합뉴스] 유엔난민기구 韓대표 “미얀마인 보호 나선 한국정부 감사”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유엔난민기구(UNHCR) 한국대표부 제임스 린치 대표는 8일 “한국 정부가 국내 체류 중인 미얀마인을 대상으로 내린 ‘인도적 특별체류’ 조치 결정에 환영의 메시지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와 HK+메가아시아연구사업단이 공동주최한 ‘글로벌 난민 이슈와 유엔난민기구의 역할’ 특별 강연회에서 “군부 쿠데타로 유혈 사태가 발생한 미얀마의 현지 정세를 고려해 한국 정부는 한국에 체류 중인 미얀마인 2만5천여 명의 보호에 나섰다”며 “이 같은 결정은 국제 사회 입장에서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4월
06

[내일신문] 임현진 칼럼 – 혼돈의 브라질, 과두적 족벌체제의 한계

[창립소장 임현진 교수(시민사회 프로그램 디렉터)]

오늘의 라틴 아메리카 지역을 살펴보면 오래전 최고의 지성이었던 갈브레이스(John K Galbraith)의 날카로운 통찰이 생각난다. 제2차세계대전 직후 빈곤과 기아에서 벗어나기 위해 아시아는 ‘자본’, 아프리카는 ‘교육’, 그리고 라틴 아메리카는 ‘혁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었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3월
18

[중앙일보] “아브라함 협정, 평화 공존 첫 걸음”

[아시아연구소, ‘아브라함 평화협정의 미래’ 대사초청 대담 개최]

지난해 9월 아랍에미리트(UAE)와 이스라엘이 ‘아브라함 평화협정’을 맺었다. 두 나라가 함께 이란을 견제하는 국제정치학적 포석이 깔린 협정이다. 기독교·유대교·이슬람교의 공통 조상을 뜻하는 ‘아브라함’이라는 이름을 붙여 같은 뿌리임을 강조했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3월
03

[내일신문] 임현진 칼럼 – 지역의 위기 ‘가벼운 공동체’에 길 있다

[창립소장 임현진 교수(시민사회 프로그램 디렉터)]

인간은 누구나 지역에서 태어나 살다가 죽는다. 이 지역이 과거 농촌이라면 지금은 도시다. 현재 우리 국민중 92%가 도시에 거주한다. 도시가 농촌을 대체하고 있다. 농촌이 중요한 이유는 단지 인구를 배출하고, 식량을 조달하고, 환경을 정화하는 데만 있지 않다. 공동체의 모태로서 농촌에서 인간이 희로애락의 공동생활을 하면서 갈등과 협력을 배우고 사람다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2월
17

[아세안익스프레스] 김영선 대사 ‘신남방정책과 한-아세안 파트너십’

[김영선 객원연구원]

지난해 11월 12일 제21차 한-아세안 정상회의가 화상 방식으로 개최됐다. 2020년 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에서 개최되어야 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역사상 처음 비대면으로 열렸다. 이번 회의 기간 중에는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이어 한-메콩(태국·미얀마·라오스·캄보디아·베트남) 정상회의,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 정상회의(EAS)가 개최됐고,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이 서명됐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2월
04

[문화일보] 성범죄 뒤덮는 ‘부산 포퓰리즘’ 재앙

[권혁주 교수(국제개발협력연구센터 디렉터)]

박원순·오거돈 전 서울·부산 시장의 성추행 사건으로 치러지는 서울·부산의 4·7 보궐선거가 포퓰리즘 경쟁으로 치닫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궐 선거가 실시될 경우 후보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개정하면서까지 이번 선거에 뛰어들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로 재임하던 2015년에 만들어진 이 당헌 조항을 상대방을 공격할 때는 활용하고 자신들에게는 적용하지 않는 민주당의 태도는 공당으로서 지켜야 할 신뢰는 안중에도 없는 듯하다.

By 홍보 snuac | 미디어
DETAIL

아시아연구소 페이스북

페이스북에서 연구소의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각종 신청 및 자료실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관련 신청서 및 자료실

아시아연구소 오시는 길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를 찾아오는 방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