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한국일보] 민원정의 중남미 포커스 - 미·러 대결, 그리고 남미의 좌파 국가들2022-03-28 16:01
작성자 Level 8

우리는 중남미에 대해 무엇을 상상하는가. 빈곤, 마약, 폭력, 열정, 체 게바라? 인구 6억2,500만. 다양한 언어와 인종과 문화가 33개 이상의 나라에서 각자 모습으로 공존하는 중남미의 진짜 모습을 민원정 칠

레 가톨릭대교수가 전해준다.

0000665813_001_20220328061218680.png?type=w647

영화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스틸컷. UIP코리아 제공


백인 가정에서 태어나 부에노스아이레스대학교에서 의학을 공부하던 에르네스토는 친구 알베르토와 중남미 횡단을 계획한다. 오토바이에 몸을 싣고 8,000㎞를 달리며, 그는 대책 없이 빈곤과 질병으로 고통받는 노동자와 농민을 본다. 자본주의에 실망한 그는 마르크스와 레닌을 공부하고, 멕시코부터 마젤란 해협까지 혁명으로 하나의 혼종을 이루는 중남미를 열망한다. 시대에 맞는 공산주의 구현을 위해 카스트로를 도와 쿠바 혁명(1955~1961)의 영웅이 되지만, 경제적으로 미국으로부터 완전히 독립하지 못하는 카스트로에 실망하고, 볼리비아 혁명을 돕던 중 총살당한다. 영화 '모터사이클 다이어리'의 주인공 체 게바라의 이야기다.

 0000665813_003_20220328061218793.png?type=w647

[한류연구센터 선임연구원

민원정 칠레 카톨릭대 교수]


기사원문바로가기   https://n.news.naver.com/article/469/0000665813




##민정원교수 #한류연구센터 #아시아연구소 #칠레 카톨릭대 #체 게바라 #미·러 대결 #남미 #남미의 좌파 국가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