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80년대 조선-청 공동감계와 국경회담의 연구

1880년대 조선과 청 사이의 백두산 두만강을 둘러싼 제1·2차 공동감계·국경회담의 전말을 한중일의 문헌을 비교하며 객관적으로 접근

이 책은 1880년대에 조선과 청 사이에 이루어진 두 차례의 공동감계(국경조사)와 국경회담에 대해 보다 정확한 역사적 사실을 재구축하려는 목표에서 출발하였다. 기존 연구는 대부분이 관련된 사실에 대한 수많은 오해·오류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러한 기초적 사실의 재구축에서 시작하지 않으면 제대로 된 역사해석의 기반을 제공할 수도 없고, 오늘날의 시점에서 그 문제의 역사적 의미를 제대로 파악할 수도 없다는 것이 이 책을 쓰게 된 출발점이었다. 그리고 이 문제는 기본적으로 가난과 수탈에 찌든 조선빈민의 대규모 월간에서 비롯된 문제라는 시각만으로는 전체를 해석할 수 없으며, 양국 지방당국과 중앙정부의 이해관계와 입장까지도 포함하는 훨씬 넓고 복잡한 시야에서의 분석이 필요하다는 것이 필자의 일차적인 결론이다. 이러한 새로운 접근과 분석에 의해서 이 시대 이후 본격화되는 조선인의 간도 이주나 이른바 ‘간도문제’에도 보다 정확한 이해의 기반이 되는 자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이 책은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총서 기초연구시리즈 10번으로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아시아기초연구사업 연구비의 지원을 받아 출판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