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장르의 융복합 구상과 실천방향

일시: 2021년 4월 14일 (수) 14:00-15:00 장소: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국제회의실(303호) ※ ZOOM 온라인 병행 (온라인 참가 방법: rusy0322@snu.ac.kr로 이메일 신청)

Start

2021년 4월 14일 - 2:00 pm

End

2021년 4월 14일 - 3:00 pm

발표자: 정오현 (사회문화연구실장/창원시정연구원)

1997년 중국에서 한국 드라마로 시작된 한류 열풍은 일본, 동남아, 중남미 등을 거치면서 K-POP, 뷰티, 패션, 음식, 게임 등 전방위적으로 그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한류 열풍 초기 일부에서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치부하기도 하였지만 현재 한류는 전 세계 대중문화로서 당당히 인정받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한류의 전반적인 발전 과정을 살펴보고, 향후 지속적인 한류 성장을 위한 주요 분야별 융․복합구상과 실천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

Photo

Review

남아시아센터의 이번 콜로키움에서는 창원시정연구원의 정오현 박사를 모시고 “한류장르의 융복합 구상과 실천방향”에 대한 깊이 있는 견해를 들을 수 있었다.

한류는 1990년대에 아시아를 중심으로 시작되어, 현재는 미국을 포함한 세계 각국에서 수많은 팬덤을 형성하며 세계대중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이러한 한류 덕분에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확산되고, 경제적 측면에서의 이득 또한 매우 크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다음 세대의 한류가 이처럼 성장세를 지속할 것인지에는 의문이 남아 있다.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한국 드라마 및 예능 프로그램들이 수출되면서 현지의 문화 수준이 상승하고 있는 만큼 현지 문화 콘텐츠가 한류를 대체할 가능성이 있다. 또한 K-POP과 아이돌 스타 중심으로 이루어진 한류는 이제 새로운 변화를 필요로 하고 있다. 제2의 방탄소년단, 봉준호, 박찬욱 감독이 나오지 않는다면 한류의 지속은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 하에 한류를 어떻게 지속시키고 발전시킬 것인가에 대해서, 정오현 박사는 ‘경합성, 브랜드, 규칙성, 조직성’의 네 요소를 활용한 융합을 제시하였다. 구체적으로는 각 장르별 한류 팬덤이 접근 가능한 분야에 대한 경연 시스템을 도입하고, 체계적인 제도를 마련하여 신청 접수와 심사를 하는 것이다. 이러한 한류 경연 시스템을 총괄할 초국가적 비영리 기관 또한 필요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글로벌 한류 이벤트 진행 장소 조성, 한류 명예의 전당 설치 등의 방안을 통해 한류 성지를 브랜드화할 필요가 있다.

     

행사문의

Phone

02-880-2868

Email

rusy0322@snu.ac.kr

아시아연구소 페이스북

페이스북에서 연구소의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각종 신청 및 자료실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관련 신청서 및 자료실

아시아연구소 오시는 길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를 찾아오는 방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