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 안경을 끼고 본 이미지 너머의 동티모르

일시: 2021년 12월 15일 (수) 14:00-15:30 ※ ZOOM 온라인 진행 (참가 링크: https://snu-ac-kr.zoom.us/j/7392216816)

Start

2021년 12월 15일 - 2:00 pm

End

2021년 12월 15일 - 3:30 pm

Address

ZOOM 온라인 진행

2021년 10월 동티모르의 외국인 영웅 한 명이 사망한지 얼마 후, “이제 막샬(Max Stahl)도 죽었다. 그런데…” ‘현대한국사’ 수업 첫 시간에 참석하여 축하해 주었던 신임 주한 동티모르 대사, 그레고리오 데 소우사(Gregorio De Sousa)는 한국에 부임해서 만난 자리에서 위에 말에 다음과 같이 말을 이어갔다. “아직도 동티모르는 막샬이 세계에 알린 산타크루즈 대학살이 일어나는 위험한 나라의 이미지로 생각하는 외국인들이 많아 안타깝다”는 말을 덧붙였다. 한때는 인종학살의 처참함을 알려 독립에 기여한 영웅 막샬이다. 하지만 이제는 그 참혹한 이미지로 동티모르을 누르고 있는지도 모를 일이다. 이 강연은 작게나마 그 한계의 틀을 깨고자 한다. 방송매체와 편견, 고정관념, 현지에 대한 몰이해가 만들어낸 동티모르에 대한 이미지 그 너머의 실제를 오랜 기간 동티모르인과 함께하며 쌓은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전달하고자 한다.

 

발표자: 최창원 센터장(동티모르국립대학교 한국학 센터)

2008년 하나의 결정으로 지금껏 13년차 동티모르국립대에서 가장 오래 활동하고 있는 외국인 교육활동가다. 동티모르 장관을 대상으로 한 통역일을 계기로 동티모르에 첫 방문하여 우연한 기회에 동티모르국립대 총장님을 만나 ‘리더십’과 ‘한국어교육’을 부탁받았다. 급여를 줄 수 없는 조건이었지만 흔쾌히 받아들여 그간 사회과학부, 경제학부, 교육학부에서 다수의 과목을 지도해 왔다.

 

토론자- 유민지, 사회자 -최경희

Photo

Review

2021-2 동남아센터 전문가 초청강연에서는 동티모르국립대학교 한국학 센터의 최창원 센터장을 모시고 “한국학 안경을 끼고 본 이미지 너머의 동티모르”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였다. 최창원 센터장은 이번 강연을 통해 기존에 동티모르에 대한 관심이 적었기 때문에 형성되었던 동티모르에 대한 선입견을 해체하고자 했다.

산타크루즈 대학살 이후 미디어에 노출된 동티모르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와 달리 직접 생활하고 경험한 동티모르의 현실은 보다 긍정적이었음을 전했다. 기존의 위험하고 빈곤한 신생국으로 여겨지던 동티모르는 2021년 청렴도와 민주주의 지수에서 높은 평가를 받을 정도로 성장하고 있는 국가였다. 강연 내용을 바탕으로 전북대학교 동남아연구소의 유민지 선생이 토론을 맡았다. 동티모르를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은 유민지 선생은 최창원 센터장의 강연 내용에 동의하며 한국에서의 동티모르에 대한 관심이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동티모르는 정치 경제 문화적으로 동남아 안에서도 독창성을 가진 국가로 연구할 주제가 다양한 현장임을 강조하였다.

     

행사문의

Phone

02-880-2695

Email

seacenter@snu.ac.kr

아시아연구소 페이스북

페이스북에서 연구소의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각종 신청 및 자료실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관련 신청서 및 자료실

아시아연구소 오시는 길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를 찾아오는 방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