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 없는 인종주의? 아시아의 관점에서 인종화 연구하기

일시: 2023년 11월 24일(금) 9:00~17:30 장소: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140-2동 4층 국제회의실

Start

2023년 11월 24일 - 9:00 am

End

2023년 11월 24일 - 5:30 pm

Address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140-2동 4층 국제회의실

한국사회에서 인종주의를 둘러싼 논의가 조금씩 이루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한국적 맥락에서 인종 혹은 인종주의가 무엇인지를 논하는 데에는 많은 난점이 도사리고 있다. 적지 않은 한국인들이 특정 집단들을 향해 표출하는 적대를 인종주의라고 부르기에는 그 적대의 기반이 서구의 인구학적 인종분류와는 무관한 경우도 많고, 그 적대를 인종주의라 부르는 것이 맞을지 민족주의라 부르는 것이 맞을지 판단 내리기 어려운 경우도 많다. 이와 같은 문제는 비단 한국사회 뿐 아니라 상당한 비서구 아시아 세계가 각기 다른 맥락에서 상이한 방식으로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른바 비판적 인종 이론(critical race theory)을 주도하는 미국 학계 바깥에서 인종 혹은 인종주의를 사유하는 것의 어려움은 단지 번역의 문제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한국사회사학회,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동북아센터, 이화여자대학교 아시아여성학센터는 이와 같이 “아시아의 관점에서 인종화 연구하기”라는 문제의식 속에서 공동학술대회 “’인종’ 없는 인종주의?”를 개최하고자 한다. ‘인종’이라는 범주를 정의하는 작업이 어려운 아시아에서 인종주의 담론이 범람하는 상황을 우리는 어떻게 이해하고 연구할 수 있을 것인가? 아시아적 관점에서 ‘인종’과 ‘인종주의’의 개념화를 위해 어떠한 이론적, 실천적 기획이 필요할까? 제목에서 볼 수 있듯이 본 학술대회는 이러한 질문에 대한 답을 구하기 위한 첫걸음이라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질문들을 통해 한국에서, 나아가 아시아에서 인종화와 인종주의를 연구하기 위한 시작점이 되는 토론의 장을 만들어 보고자 한다.

Photos

Review

오랫동안 다민족 다문화 상황이 아닌 단일민족 신화와 서사 속에서 살아온 한국에서 민족주의 담론과 연구에 비해 인종주의라는 담론 자체가 그동안은 어색한 것이었고 따라서 전면적으로 연구된 적도 없었다.

키노트 스피치를 맡은 라이스 대학의 소냐 량 교수는 인종주의가 국민국가 탄생과 더불어 형성되었다는 푸코의 주장을 인용하면서, 일본 근대 국가의 형성과 더불어 발생한 재일조선인에 대한 인종주의 이데올로기의 형성과정을 보여주었다. 그렇다면 우리는 인종주의라는 시각에서 동아시아의 여러 민족과 사회집단의 갈등관계를 포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민족주의와 인종주의의 교차성을 보여준 이러한 주장은 서구사회에서 인구학적 인종분류와 다른 아시아의 인종주의, 그러나 그동안 민족주의로 포괄했던 경향의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는 시각으로 보인다.

이후의 발표들은 주로 한국의 소수자에 대해 인종주의적 시각에서 고찰함으로써 과연 인종주의 시각으로 소수자의 문제를 볼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 병역의무를 둘러싼 고아 사생아라는 분류하기의 실천들과 혼혈인에 대한 시선을 다루고, 미국에서 아시아계 미국인들의 상호 시선의 복잡한 교차에 대한 검토를 거쳐, 한국 미디어의 흑인과 외국인에 대한 시선 등을 다루었다.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아시아의 맥락에서 인종주의 개념의 재구성과 확장의 필요성을 제기하면서 방법론적 검토까지 나아가고자 했다. 이러한 여러 발표와 토론을 통해, 적어도 본 학술대회는 ‘아시아 인종주의’라는 새로운 연구영역을 개척하기 위한 아젠다를 제기하는데 일정 정도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행사문의

Email

jinlan8080@snu.ac.kr

아시아연구소 페이스북

페이스북에서 연구소의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각종 신청 및 자료실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관련 신청서 및 자료실

아시아연구소 오시는 길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를 찾아오는 방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