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중앙일보] 글로벌 ODA, 코로나 대응에 부족...韓, 다층적 협력해야2022-04-28 11:03
작성자 Level 8

"코로나19 전에는 '가난한 나라도 잘 사는 나라를 따라잡을 수 있다'는 희망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절대 빈곤을 해소할 만큼 공적개발원조(ODA)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손혁상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ㆍKOICA) 이사장은 27일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소장 박수진)가 주최한 '아시아-아프리카센터 개소 및 '아시아 브리프' 창간 1주년 기념행사-글로벌 팬데믹시대 국제개발협력의 도전과 변화' 강연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늘어난 여러 도전에 대응할 만큼 ODA 규모가 충분하지 않다"며 이처럼 말했다. 또 "개발협력에 대한 대응 방식이 팬데믹 이후에 보다 다층적, 복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0003190849_001_20220428062104685.jpg?type=w647 

27일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에서 열린 '글로벌 팬데믹 시대 국제 개발협력의 도전과 변화' 강연회.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제공.

"글로벌 빈부 격차 확대"

손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빈곤인구는 최대 1억 2400만명 증가했다"며 "새천년개발목표(MDGs) 시대부터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로 이어지며 가장 중요한 성과로 꼽혔던 '빈곤 감소'가 뒷걸음질 치게 됐다"고 지적했다. "잘 사는 나라는 코로나19의 충격에서 빨리 벗어나겠지만 빈곤국은 침체 국면에서 벗어나기 힘들 것"이라는 우려다.

설상가상으로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식량 위기까지 겹쳐 개발도상국과 빈곤국의 고통을 가중한다는 지적도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정치ㆍ경제ㆍ사회적 토대가 약해진 국가는 분쟁으로 인해 한결 큰 충격을 받는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개발도상국의 채무 위험은 상승하고 있고, 중국 등 '비전통적인 신규 채권자'는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 스리랑카가 중국으로부터 빌린 채무를 갚지 못해 디폴트 위기에 빠진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아시아연구소 #아시아브리프 #코이카 #KOICA #ODA #개발협력#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