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의 공교육 분야 정책 실행의 한계: 시리아 난민 아동 교육을 중심으로

레바논의 공교육 분야 정책 실행의 한계: 시리아 난민 아동 교육을 중심으로

서아시아센터 객원연구원 이경수는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가 주최하는 2021 아시아연구소 브라운백 세미나 발표자로서 <레바논의 공교육 분야 정책 실행의 한계: 시리아 난민 아동 교육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발표합니다.

2011년 시리아의 아랍의 봄 시위로 촉발된 내전이 발발하고 국경을 맞대고 있는 인근 국가인 레바논은 현재 약 1백만-1.5백만 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고 있습니다.  2018-19학년도 기준 레바논 내 학령기 시리아 난민 아동의 수는 약66만 명으로 집계되나 약 42% 정도만이 학교에 등록되어 있습니다. 레바논 정부는 UNHCR을 포함한 비정부단체들과 협력하여 2014년 시리아 아동들을 포함한 국내 학령기의 아동들에게 12학년까지 무상 교육을 제공하기 위한 (불법 입국한 경우도 포함) ‘Reaching All Children with Education (RACE)’ 정책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2016년에 종료된 RACEⅠ은 정부 보고서 등에서 표면적으로 성공한 것으로 나타납니다. 하지만 이 정책은 학교 실정과 난민 아동 교육에 대해 장기적으로 계획하지 못해, 여러 연구들에서 현실적인 정책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발표에서는 RACE Ⅰ(2014-2016)정책과 RACE Ⅱ 정책(2017-2021)에 대한 정책분석을 진행하고, 레바논의 전체적 공교육 정책결정과 그 실효성을 짚어보고자 합니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