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한-아세안 FTA 추가자유화 속도낸다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한·아세안 FTA 추가자유화’ 협상 가속화 방안을 모색한다.

 

(내용 중략)

 

김현종 본부장은 제14차 한-아세안 경제장관회의에서 아세안 10개국 경제장관들과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10주년 성과를 공유하고, 추가자유화 협상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개도국생산현장 애로기술 지원사업(TASK)과 한-아세안 기업인협의회(BusinessCouncil) 활동 등을 평가하고, 양측 경제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새로운 사업을 협의하기로 했다.

제20차 아세안+3 경제장관회의에서는 무역투자 활성화 방안, 아세안 경제공동체(AEC)를 위한 한·중·일 3국 기여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제5차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장관회의는 아세안 출범 50주년을 계기로 연말 RCEP협상 전반에 대한 가속화를 촉구하고, 상품·서비스·투자 등 주요 분야 핵심쟁점 타결 방안을 논의한다.

아세안 10개국을 포함한 18개국 경제통상장관들이 모이는 제5차 EAS 경제장관회의에서는 보호무역주의 공동대응,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통상장관회의 공동성명의 성공적인 이행방안, WTO(세계무역기구) 무역원활화 협정 발표 평가 등 최근 세계 경제통상 의제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로 했다.

특히 김 본부장은 회의에서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이틀간 서울에서 열리는 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경제장관회의에 경제·통상 장관들이 참석하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원문출처: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