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콩과 사람들] 아시안 코끼리, 이라와디 돌고래… 환경보호와 지역발전 겨냥한 생태관광


엄은희(동남아센터 선임연구원)

2013년 캄보디아를 찾은 외국인 수는 450만 명, 관광수익은 32억6000만 달러(GDP의 약 29.9%) 에 달했다. 오랜 세월 외부세계와 단절됐던 캄보디 아는 1993년 처음으로 외국인 방문객을 맞이했는 데, 그해 11만8000명에 불과했던 관광객이 20년 만에 37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캄보디아 최고의 관광지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등재된 앙코르 유적이 위치한 시엠립이다.

앙코르 와트 같은 위대한 역사문화에 가려져 있지만 캄보디아는 풍부한 생태자원을 갖추고 있 는 나라다. 하지만 개혁 개방 이후 시장경제에 눈 뜬 엘리트들과 여전히 먹고사는 문제가 시급한 대다수 주민들에게는 풍부한 생태계보다 경제성 장을 위한 개발 욕구가 보다 강하게 작동하고 있 다. 그에 따라 자연환경의 질 저하와 생물 다양성 감소도 빠르게 진행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주민 의 생계와 환경보호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 는 캄보디아의 생태관광(Community based ecotourism) 모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원문보기: Chindia Plus – 메콩과 사람들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