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음식


20150310131620_2258420150310131627_9295620150310131655_56552

또 하나의 이색적인 태국의 음식문화체험은 태국의 소수종족의 음식 맛을 맛보는 것이다. 태국의 소수종족인 이산(Isan) 종족의 원음식 맛은 소스 맛이 강해서 외국인들이 잘 먹지 못한다고 해서 두 팀으로 나누어서 음식을 주문했다. 약간 소스 맛을 완화해서 준비한 이산 종족의 음식은 지금까지 먹었던 태국음식 중에서 최고라고 느꼈다. 태국음식하면 떠오르는 쏨탐(Somtam)은 우리에게 잘 알려진 샐러드인데, 5가지의 맛을 한 접시에서 제대로 느낄 수 있는 매우 특별한 그리고 신선한 샐러드를 경험한 것이다. 그리고 태국인들은 돼지고기를 먹기 때문에 돼지고기 요리가 다양하게 발달되어 있는데 이산종족의 쏘세지는 감출 맛이 대단하다. 그리고 돼지고기를 말려서 튀긴 요리도 제 맛이다. 돼지고기 튀김요리 중에는 매운 맛을 내는 요리가 있었는데, 이걸 먹고 고수를 먹고, 양배추를 먹고, 땅콩과 튀긴 생선을 먹으면 무한으로 반복해서 먹을 수 있을 만큼 그 맛의 어울림이 대단하다. 다른 몇 컷의 사진은 방콕의 외곽에 있는 오또코(Otoko)라는 전통시장에서 먹은 태국 음식이다. 이 전통시장에는 수백 가지의 태국음식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아직 관광객보단 태국인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여기서도 쏨탐만 취급하는 아주 유명한 코너가 있고, 위에서 언급한 태국의 쏘세지가 이 시장 곳곳에서도 보이고 손으로 직접 만든 노력과 정성을 느낄 수 있다. 해산물 요리도 매우 풍성하다.

2015.02  글&그림 : 최경희

태국음식


20150310131518_8340220150310131439_5076020150310131446_4760620150310131506_8396020150310131500_65010

 

태국음식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달고, 쓰고, 시고, 짜고, 매우 5가지의 맛이 요리에서 잘 어울려지는 것이 특징이다. 태국은 인도차이나 반도의 북에서 남으로 길게 뻗은 국가로서 지역마다 고유한 맛과 음식문화가 있는 것도 그 특징라고 볼 수 있다. 태국 북동부에 차지하고 있는 치앙마이 음식문화의 하나는 밥상문화이다. 태국 말로 칸톡(Khantok)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볼 수 있는 원반(員盤) 밥상문화이다. 이러한 밥상문화의 멋을 태국의 전통춤 공연과 함께 한껏 감상할 수 있는 곳이 있었다. 식당과 공연장이 함께 있는 곳으로 들어오는 입구에는 사람들을 환영하면서 매혹적인 색깔을 내는 로젤레(Roselle) 차를 한잔씩 제공하면서 들어 오는 이들의 기분을 업 시킨다. 흥미로운 점은 여기에서 제공되는 밥상 위에 올리워진 음식 맛이 우리나라와 정말 흡사했다는 점이다. 우리가 흔희 태국음식 맛으로 기억하고 있는 맛보다는 오히려 한국음식맛과 비슷하다는 강한 인상을 받았다. 우리나라의 장조림, 멸치볶음, 닭튀김 맛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리고 밥으로는 동남아 쌀하면 떠오르는 안남미가 아니라 찹쌀밥을 먹는 것이 흥미롭다. 식사가 다 끝나갈 무렵, 멋진 태국전통춤 공연이 시작되어, 음식 맛의 여운을 길게 유지하게 한다.

2015.02  글&그림 : 최경희

베트남 음식


 

 

 

 

 

20150310125906_6224120150310125944_2032920150310125913_3969020150310125919_8460920150310125950_5979520150310125934_9013320150310130038_2604120150310125956_4958820150310130047_2794620150310130104_5678720150310130056_5776820150310130112_72678

 

베트남의 전통음식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식당인 Quán Ăn Ngon는 옴니버스 식당인 셈이다. 이 안에는 독립된 작은 음식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있으니깐 말이다. 여기에 가면 베트남 전통음식을 주식부터 후식까지 다양하게 한 자리에서 즐길 수 있어서 사람들에게 인기라고 한다. 다양한 쌀국수 요리, 월날쌈 요리, 훈제요리, 생선요리, 만두요리, 튀김요리, 떡 등이다.

2015.02  글&그림 : 최경희

베트남 음식


20150310124504_3314020150310124455_3633320150310124510_6821220150310124548_12932

 

베트남 음식하면 한국인에게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쌀국수일 것이다. 베트남 사람들은 쌀국수 ‘퍼’를 아주 각별히 좋아해서,전국 어느 곳에서나 퍼를 파는 식당은 쉽게 만날 수 있다. ‘퍼’라는 이름은 쌀국수를 말하는 것이고, 재료가 되는 고기의 종류에 따라 ‘퍼보’(쇠고기 쌀국수), ‘퍼헤오’(돼지고기 쌀국수), ‘퍼가’(닭고기 쌀국수)이다. 위의 사진에는 쇠고기 쌀국수이다. 국수가 나오면 고추나 칠리소스로 매운맛을 더하고 각종 야채를 넣어서 먹으면 되는데, 여기서 우리 나라말로 ‘고수’를 넣느냐 아니냐 식성이 확 달라지게 된다. 무엇보다 우리나라에서 숯불갈비는 그리 싼 요리는 아닌데, 베트남에서는 쌀국수와 함께 올려진 숯불갈비는 그리 비싼 요리가 아니래서 맛과 영양을 보충하는데 그만이다. 또한 두 번째 요리는 튀김이다. 혹 쌀국수를 먹으면서 밋밋한 식감일 수 있을 것을 보완하기 위해서 쫄깃쫄깃한 튀김을 곁들여 먹을 수 있다. 그리고 한국인 찾는 쎈 술, 베트남식 보드카‘멘’이다. 일종의 곡주인 것이다. 그리고 쌀국수와 쎈 술을 먹었던 하노이에 있던 쌀국수 전문식당 간판사진이다.

2015.02 글&사진 : 최경희

인도네시아 음식


20150310123533_23660

20150310123555_43385

 

첫 번째 사진에는 미고랭(mi goreng)과 사떼 아얌(sate ayam)이 있다. 미고랭은 볶은 면으로 나시고랭(nasi goreng)이라는 볶은 밥과 가장 대표적인 인도네시아 음식의 하나이다. mi는 면, nasi는 밥, goreng은 볶는다는 뜻이다. 그리고 인도네시아 길거리에서도 자주 만나는 사떼 아얌은 닭꼬치 요리이다. 한국인들이 매우 좋아하는 인도네시아 음식 중의 하나이다. 특히 맥주안주로 좋아한다. 인도네시아 음식은 기름에 볶는 음식이 많아서 한국인들이 인도네시아 음식을 먹을 때 느끼함을 느낄 수 있는데, 이러한 느끼한 맛을 단번에 해소시킬 수 있는 것이 바로 ‘짜베이 라위(cabai rawit)’라고 말할 수 있는 작은 고추이다. 인도네시아에도 작은 고추, 큰 고추 다양한 종류의 고추가 있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초절임과 같은 것이 함께 곁들여지기 때문에 한 그릇을 비우는데 느끼함은 방해요소가 되지 않는다. 그리고 따끈한 홍차 한잔 곁들이면 입맛도 깔끔해 진다.

두 번째 사진에는 밥과 일종의 국이 있다. 인도네시아도 동남아 다른 국가처럼, 일반적인 주식은 쌀이다. 흰밥에 반찬을 먹는 기본 스타일이다. 하지만 가장 특징적인 것은 인도네시아는 식사를 할 때, 우리가 과자라고 부르는 스넥을 함께 한다는 것이다. 인도네시아 말로는 끄루뿍(Kerupuk)이다. 사진에서는 밥 위에 올려진 스낵을 말한다. 그 맛은 다양하다. 특히 우리나라의 새우깡 맛, 콘칩 맛 등 다양한 맛이 있다. 또한 인도네시아 음식의 특징의 하나로는 우리나라의 고추장이라고 말할 수 있는 삼발(Sambal)의 맛이다. 현대화되어 대량 판매되기 이전에 고추장맛이 집집마다 다르듯 삼발의 맛도 전통적으로 집집마다 다른 것이다. 빨간색의 삼발뿐만 아니라 초록색의 삼발도 있는데 그래서 삼발 히자우(Sambal hijau)라고 한다. 우리나라의 꼬리곰탕과 같은 숩 분뚯(Sup Buntut)이다. 분뚝(Buntut)은 인도네시아 말로 꼬리라는 뜻이다. 다른 하나는 소또(Soto)이다. 우리나라의 국과 찌개의 중간형태라고 볼 수 있다. 여기에 닭고기를 기본베이스로 하면, 소또 아얌(Soto ayam)이라고 한다. 들어가는 소스와 야채가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그 맛도 다양하다. 무엇보다 지역마다 소또의 색채가 다양한 것도 매우 큰 특징이다. 그리고 밥이 있는 접시에 있는 초록색깔의 두 가지 열매가 있는데, 하나는 우리가 라임으로 알고 있는 저룩 니피스(Juruk Nipis)와 저룩 리모(Juruk Limo)이다. 이 둘은 소또나 숩분뚝에 넣고 국물의 맛을 입맛에 맞게 만들어내는 역할을 한다.

2015.02  글&사진 : 최경희